RadarURL 대~박닷컴



오늘 :
78 / 1,180
어제 :
92 / 1,049
전체 :
205,383 / 1,708,992


2018.01.04 12:01

기묘한 구조의 집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집을 해체하다 보면 가끔 묘한 구조의 집을 만날 때가 있다.
 
 
 
천장까지 계단이 이어지다 그대로 끝나버린다던가, 막다른 골목으로 이어지는 복도가 있다던가.
 
 
 
이런 것은 대개 증축이나 개축 과정에서 처음과 집 구조가 달라진 것들이다.
 
 
 
 
 
 
 
또 가끔씩 해체 도중 숨겨진 방을 발견하기도 한다.
 
 
 
이것은 분명히 건축한 사람이나 집주인의 취미일 것이다.
 
 
 
그런데 얼마 전 해체한 집은, 그런 상식을 뛰어넘는 구조의 이상한 것이었다.
 
 
 
 
 
 
 
그 집은 단층집으로, 오랫동안 비어있던 집이었다.
 
 
 
상당히 낡았기는 하지만 폐옥이라 할 정도는 아니라, 부수는 건 좀 아깝다 싶었다.
 
 
 
집주인은 집을 철거하고 빈 터로 남겨두겠다는 듯 했다.
 
 
 
 
 
 
 
그리하여 포크레인으로 허물기 시작했는데, 그 와중에 다다미 여섯장 정도 크기의 방이 나왔다.
 
 
 
그 방은 천장을 빼고는 벽도, 바닥도 죄다 도자기 타일이 붙어있어, 처음에는 목욕탕인 줄 알았다.
 
 
 
하지만 그렇기에는 이상했다.
 
 
 
 
 
 
 
가운데에 배수구 같은 느낌의 금속 뚜껑 달린 구멍은 있었지만, 욕조는 없었다.
 
 
 
아니, 그 이전에 수도나 배관 시설조차 없었다.
 
 
 
목욕탕이라고는 볼 수 없는 셈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상했던 것은, 사방의 벽에 출입문이 없다는 것이었다.
 
 
 
입구가 없는, 고립된 공간.
 
 
 
타일을 깐 장인은 어떻게 밖으로 나온 것일까?
 
 
 
 
 
 
 
뭐, 벽에 타일을 붙이고 밖에서 방을 축조한 것이라면 가능할 것이다.
 
 
 
하지만 그런 수고를 들여서 만들어야 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알 수가 없다.
 
 
 
도대체 무엇을 위한 방인지, 나에게는 상상조차 되지 않았다.
 
 
 
 
 
 
 
어쩐지 기분 나쁜 느낌이 들었지만, 무시하려 애쓰며 집을 허물었다.
 
 
 
그 터는 지금도 빈 터로 방치되고 있다.
 
 
 
그곳을 볼 때마다 집주인은 거기에 무엇이 있는지 알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의문이 들곤 한다.
 
 
 
 
 
 
 
무언가 안 좋은 것이 일어나는 것을 막기 위해, 집을 철거하고 빈 터로 남겨두고 있는게 아닐까 하는 의문이.